Loading...

뉴스

[울산] 울산, 광역시 승격 20주년 기념 문수에서 ‘추억의 별밤축제’




별밤축제 ‘응답하라 1997’ 97년생 모여라!! 동반 1인까지 입장권 50%할인
울산현대 레전드 김현석 감독 사인회, 200만원 상당의 경품과 다양한 이벤트

울산현대축구단이 오는 15일(토)에 열리는 홈경기를 “추억의 별밤축제”라는 테마로 특별한 이벤트를 준비했다. 이번 홈경기는 울산광역시 승격 20주년 기념식으로 진행되며, 지금으로부터 20년 전인 1997년 7월 15일이 울산이 광역시로 승격한 날이란 점에 착안하여 기획하였다.

울산은 광역시 승격 20주년을 기념하여, 다양한 이벤트를 준비하였다. 우선 97년생들을 경기장으로 초대할 계획이다. 울산은 이번 경기에 97년생을 대상으로 입장권 50%할인을 진행한다. 동반 1인 까지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일반석 한함) 또한 승격기념 특별 공연과 온라인 이벤트도 준비하였다. 하프타임에는 승격을 기념하는 화려한 난타 공연이 진행될 계획이다. 그리고 구단 페이스북을 통해서는 20주년 기념 승격둥이 찾기, 20주년기념 플레이어 에스코트 모집, 백만둥이 찾기 등 승격 이벤트에 걸맞은 다양한 이벤트도 진행한다.  
 
김현석 감독은 프로 생활 13년을 울산에서 활동한 원 클럽맨이다. 1990년도부터 13년간 371경기에 출전해 110골을 기록한 울산 최고의 공격수이다. 울산의 가물치라는 별명으로도 유명한데 작은 키지만 상대 진영을 이리저리 휘젓고 다닌다고 해서 붙여진 별명이다. 김현석 감독은 97년도와 특별한 인연이 있다. 당시 시즌 중 부상을 당해 전력에서 이탈했고, 팀 성적도 좋지 않았다. 그럼에도 17경기에서 9골을 터트려 김현석 감독은 그 해 득점왕에 올랐다.


96년도 득점왕은 신태용 감독이 98년도에는 유상철 감독이 2000년도와 2003년도에는 김도훈 감독이 득점왕을 받았다. 또한 1998년 리그 컵에서 11골을 넣어 팀에 우승을 선물했다. 그가 진정한 레전드로 불릴 수 있는 이유는 은퇴 이후 행보다. 2004년 독일에서 지도자 연수를 마친 뒤 2005년 울산 코치로 돌아왔다. 이후 울산에서 형님 리더십을 발휘하며, 후배들에게 큰 도움을 줬다. 2012년에는 울산이 아시아 정상에 등극하는데 큰 공을 세웠다.


울산은 홈경기를 준비하면서 팬들에게 추억과 즐거움으로 온 가족이 함께할 수 있는 다양한 이벤트를 준비하였다. 15일 경기에는 90년대 추억의 히트송을 주제로 열린마당 버스킹공연과 울산큰애기의 공연이 이루어진다. 또한 경품 이벤트를 통해 울산현대축구단 20만원 상품권을 10명에게 증정한다. 이외에도 승격 20주년 기념으로 선수단 친필싸인백구 20개를 관중석을 향해 던져줄 예정이다. 경기장 외곽에선 축구오락실, 경품 에어바운스, 문수리틀서킷, 20초를 잡아라 등 다양한 체험부스를 운영한다.

7월 토요일은 축구다. 울산광역시 승격 20주년과 ‘추억의 별밤축제’라는 테마로 가족팬들을 위한 특별한 이벤트로 진행되는 이번 경기의 티켓 예매는 티켓링크(http://www.ticketlink.co.kr)에서 가능하다.

클럽
K01
X

리그순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