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뉴스

[서울] '뜨거운 여름! 더 뜨겁게 되갚아 줄 준비 완료!' 연승도전




‘뜨거운 여름! 더 뜨겁게 되갚아 줄 준비 완료!’ ‘연승도전’FC서울, 상승 열차 다시 스타트!

강원전 대승 기운 안고, 여름 상승세 잇고… 리그 선두권 진입 총력 집중!


기분 좋은 홈 승리를 거둔 FC서울이 대구 원정을 떠난다. 무덥기로 유명한 달구벌의 여름 날씨를 그보다 더 뜨거운 기세로 이겨내려 한다. FC서울은 2일(수)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치러진 강원전에서 3대1 시원한 승리를 거뒀다. 3연승 뒤 전북전 패배로 숨고르기를 한 FC서울은 다시 한 번 상승 분위기를 시작할 수 있게 됐다. 최근 7경기에서 5승을 쓸어 담은 FC서울은 5위에 위치하며 선두권을 향해 한 계단 올라섰다. 다시 한번 상승 열차를 타고 더 뜨겁게 타오르면서 여름의 더위를 이겨내고 있다.

FC서울 상승 열차의 다음 정차역은 대구 원정이다. FC서울은 올 시즌 대구에 갚아야 할 빚이 있다. 2012년부터 지난해까지 리그와 FA컵 경기에서 대구를 상대로 4연승의 강함을 선보였던 FC서울은 올 시즌 두 번의 맞대결에서 아직 승리를 거두지 못했다. 더 높은 순위로 올라가는 것도 중요하지만 그에 앞서 승리의 자존심을 회복할 필요성이 있다. 폭염과 열대야의 뜨거움보다 더 뜨거운 열정으로 FC서울은 자신과의 싸움을 이겨내며 대구에게 진 빚을 갚으려 한다.

자신과의 싸움을 이미 이겨낸 선수가 있다. 나이가 들수록 신체 능력이 하락한다는 ‘순리’를 거스르고 있는 데얀은 24라운드가 끝난 현재 15득점으로 지난 시즌 득점 기록(13득점)을 이미 넘어섰다. 지난 강원전에서는 FC서울 소속 K리그 통산 150호 득점도 기록했다. 최근 여섯 경기에서 7득점을 터트린 데얀은 득점 선두와 세 골 차로 접근했다. ‘여름 데얀’이라는 별명답게 날씨가 더워질수록 더 날카로운 득점포를 뽐내고 있는 데얀이다. 득점 뿐 아니라 동료를 활용해 팀 승리를 이끌어내기도 한다. 지난 강원전에서도 멋진 패스를 통해 이상호의 득점을 유도해 낸 데얀이다.

윤일록 역시 자신의 한 시즌 최다 도움 기록(7도움)을 이미 넘어섰다. 윤일록은 강원전에서 두 개의 도움을 기록하며 K리그 데뷔 일곱 시즌 만에 처음으로 두 자릿수 도움을 기록했다. 왼쪽에서 오른쪽으로 포지션을 바꿔도 흔들림 없이 K리그 최고의 조력자다운 모습을 선보이고 있다. 2골 10도움으로 12공격포인트를 기록중인 윤일록의 다음 목표는 개인 통산 K리그 한 시즌 최다 공격포인트 기록이다. 기존 윤일록의 최다 공격 포인트 기록은 2016시즌 기록한 13공격포인트(6득점 7도움)이다.

경고 누적으로 출전하지 못했던 고요한의 가세와 이상호, 임민혁의 재발견은 FC서울 중원에 큰 힘이 될 전망이다. 점점 자리를 잡아가는 곽태휘, 황현수 센터백 콤비와 영원한 믿을맨 오스마르 역시 FC서울 수비의 안정감을 더 할 예정이다. 시즌 초 약간은 어수선했던 분위기가 상승 열차와 함께 하나의 목표를 향하고 있는 FC서울이다. FC서울은 목표인 승점 3점의 획득을 위해 만반의 준비를 마치고 대구로 향한다. 폭염으로 유명한 대구의 수은주보다 더 빨갛게 달아오르기 시작한 FC서울이다.


클럽
K09
X

리그순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