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뉴스

[서울] FC서울 데얀, 수치로도 증명된 ‘여름 데얀’의 활약상!



“K리그 득점상 최다 수상 기록, 여름에 강한 사나이!”

7~8월에만 8득점, 올 시즌 총 16골 중 50% 비중…“여름 이겨내기 위한 많은 노력 할 뿐”

K리그와 FC서울의 레전드 데얀이 4경기 연속 득점포를 성공시키며 한 여름 폭염보다 더 뜨거운 활약을 이어가고 있다. 데얀은 지난 5일(토) 대구와의 경기에서 전반 4분만에 득점포를 쏘아 올리며 올 시즌 16호 골을 달성했다. K리그 클래식 24라운드를 치른 현재 득점 선두와 3골차를 기록 중이다. 전성기 때와 버금가는 페이스를 선보이는 데얀에게는 언제든지 넘어 설 수 있는 차이다. 무엇보다 ‘여름 데얀’이라는 애칭이 생길 정도로 여름에 더 강한 모습을 선보이기에 많은 팬들이 데얀의 발끝을 주목하고 있다.

데얀과 ‘여름’의 상관관계를 기록으로 확인해보니 ‘여름 데얀’의 이유를 더 구체적으로 설명해준다. 데얀은 올 시즌 여름의 뜨거움이 시작된 7월에만 총 6골을 성공시켰다. 데얀의 9시즌 연속 두 자릿 수 득점 달성과 K리그 최다 해트트릭 타이 기록(6회) 모두 이 때 세워졌다. 폭염과 함께 시작된 8월에도 강원과 대구를 상대로 연이어 2골을 터트렸다. 지난 인천전부터 대구전까지 4경기 연속 골을 비롯해 7월 이후에만 총 8득점을 성공시켰다. 올 시즌 리그에서 기록한 총 16골 중 7~8월의 득점 비중이 무려 50%를 기록 중이다.

여름에 강한 모습은 올 시즌 뿐 만이 아니다. K리그에 컴백해 다시 역사를 쓰기 시작했던 2016 시즌에는 리그에서 기록한 총 13득점 중 약 54%에 육박하는 7골을 여름 시즌에 성공시켰다. K리그 첫 득점왕 왕좌에 올랐던 2011시즌에는 총 24골 중 7~8월에만 11골을 뽑아내며 약 46%의 득점 비중을 선보였다. 31골을 기록하며 2년 연속 득점왕은 물론 K리그 역대 한 시즌 최다 골 기록을 갈아치웠던 2012시즌에도 36%에 육박하는 11득점을 여름 시즌에 성공시켰다.


‘여름 데얀’의 특별함을 묻는 질문에 데얀은 “여름에 지치지 않고 강한 특별한 이유는 사실 없는 것 같다. 내가 나이도 더 먹고, 피지컬이 강한 K리그에서 경쟁을 해야 하기 때문에 그만큼의 노력을 더 할 뿐이다”고 말했다. 여름에도 꾸준함을 유지하기 위해 노력하는 그의 모습에서 특별함의 이유는 충분히 설명됐다. 데얀은 더 이상의 설명이 필요 없는 K리그 최고의 공격수이자 골 역사다. 지난 2011년부터 2014년까지 3년 연속 득점상은 물론 지금까지 K리그 통산 170골을 기록하며 FC서울과 K리그를 대표하는 골게터로 자리잡았다. 총 3번의 득점상 타이틀을 거머쥐며 K리그 득점상 최다 수상 기록도 보유하고 있다.

클럽
K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