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뉴스

[전북] K리그 클래식 최초 100승 도전!



전북현대모터스축구단(단장 백승권)이 K리그 클래식 최초 100승 고지점령에 도전한다. 전북 현대는 오는 19일 토요일 오후 7시 광주FC를 전주월드컵경기장으로 불러들여 K리그 클래식 27라운드를 치른다. 2013년 K리그 클래식 출범 이후 꾸준히 1강의 모습을 선보이며 리그를 주도했던 전북은 통산전적에서99승 47무 32패로 100승 달성에 단 1승만을 남겨 놓았다. 지난 울산, 전남과의 경기에서 주춤 한 모습을 보였지만 홈에서 강한 모습을 보이고 있어 이번 광주전에서 전매특허인‘닥공’을 펼쳐 리그 최초로 100승 달성을 이루겠다는 각오다.

팀 분위기도 나쁘지 않다. 지난 14일 발표된 '2018 러시아 월드컵' 최종예선 국가대표 선발에 단일 팀 최다인 6명이 발탁돼 K리그 클래식 ‘1강’을 넘어 한국축구의 주축임을 증명했다. 이번 경기에는 이번 최종예선 명단에 3년여 만에 이름을 올린 한국축구의 레전드 이동국이 나선다. 39세라는 나이가 무색할 만큼 뛰어난 체력과 기량을 선보이며 시즌을 치르고 있는 이동국은 이날 경기에서 다시 한 번 골네트를 흔들 준비를 마쳤다. 그 뒤를 전북의 ‘특급 엔진’이재성(MF)이 로페즈, 이승기, 신형민과 함께 광주를 압박하게 된다. 수비는 국가대표 수비진을 만들어낸 김진수-김민재-최철순과 이재성(DF)이 포백 라인을 구성해 무실점을 노린다.

이동국은“우리 팬들에게 전북이 K리그 최강팀이라는 자부심을 더욱 강하게 심어드리고 싶다”며 “홈에서 치르는 경기인 만큼 반드시 승리를 거둬 기분 좋은 승리의 세리머니를 펼치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홈경기는‘무주군의 날’을 맞아 농·특산품을 팬들에게 전달하며 해비치 호텔, 대명 리조트,모항 해나루, 다가자 펜션 등 총 2,600만원 상당의 숙박권을 경품으로 선물한다.

클럽
K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