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뉴스

[경남] 경남FC, FC안양 꺽고, 클래식 승격의 발판 다진다


경남FC(대표이사 조기호)가 다가오는 9월 2일(토) 19시 안양종합운동장에서 KEB하나은행 K리그 챌린지 2017 28R FC안양과 경기를 치른다. 남은 지난 8월 26일(토) 잠실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서울 이랜드와의 경기에서 후반 6분 최오백 선수에게 결승골을 내주면서 1대0으로 패해 7연승을 향한 도전에 아쉽게 실패하였다. 남은 이번 안양과의 경기가 중요한 일전으로 생각하고 있다. 이날 경기에 패할 시에는 부산의 경기 결과에 따라 승점이 좁혀 질 수 있어, 경남은 전력을 다해 안양과의 경기에서 승리를 쟁취해, 승점을 관리할 계획이다.

상대인 FC안양은 지난 24일 수원FC와의 경기에서, 정재희가 2득점을 하였지만, 후반 막판 수원FC의 카르모나 선수에게 동점골을 허용하며 3대3으로 무승부를 기록하였다. 남은 지난 서울 이랜드와의 경기에서 상대에게 맹공을 퍼부으며, 승리를 가져가고자 하였으나 주중, 주말로 치른 최근 경기들로 인해, 선수들이 체력적인 저하를 보였기에, 훈련과 휴식을 통해 체력적인 부분을 올릴 계획이고, 또한 지난 7월 10일 FC안양과의 경기에서 조석재 선수의 헤더로 0대1로 패하며, 올 시즌 첫 홈 패배와 함께 2연패를 안겨준 팀이기에 이번 경기를 만반이 준비해 갚아줄 계획이다.

FC안양은 최근 6경기에서 1승 3무 2패로 기록이 좋지 못하지만, 정재희와 조석재 두 선수 모두 경남에 강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어, 두 선수를 활용해 경남을 공략할 계획을 세울 것으로 보인다. 또한, 팬들의 열열한 응원을 받기 위해, 올 시즌 최다 관중을 넘을 경우 자동차를 경품으로 내걸 만큼 경남 전에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 경남이 FC안양과의 경기에서 승격의 발판을 마련할 수 있을지, 축구 팬들의 기대를 모은다.

클럽
K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