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뉴스

[안양] FC안양, 2017 K리그 챌린지 최다관중의 비법



1만이 넘는 구름 관중이 다시 한 번 안양종합운동장을 찾았다. 총, 10,683명의 관중이 여름의 끝자락을 안양과 함께 했다. 지난 2일(토) 오후 7시 안양종합운동장, FC안양과 경남FC는 2017 시즌 K리그 챌린지 2017 28라운드에 맞붙었다. 경기는 1-4로 안양이 패배했지만, 안양종합운동장에 1만명이 넘는 관중이 FC안양에게 뜨거운 응원의 목소리를 냈다. FC안양은 경남과의 경기를 ‘안양시민 축구의 날’로 지정한 후 이 경기에서 2017 시즌 최다 관중을 돌파할 시 쌍용자동차의 소형SUV ‘티볼리’를 경품으로 내거는 관중 공약을 내세웠다. 안양의 종전 시즌 최다 관중은 수원FC와의 홈 개막전에서 기록한 10,248명. 이 날 10,683명을 기록하며 2017 시즌 최다 관중 기록을 다시 한 번 돌파한 안양은 총 14번의 홈 경기에서 총 관중 44,770명을 기록하며 평균 관중 3,198명을 기록, 평균 관중 3,098명을 기록 중인 성남FC를 제치고 K리그 챌린지 10개 구단 중 1등으로 올라서게 됐다. 또한 올해 K리그 챌린지에서 시즌 중 1만 명 이상의 관중을 두 번이나 기록한 팀은 FC안양이 유일하다.

안양의 성적이 좋았던 지난 4-5월의 관중 기록과 대비했을 때도 최근 안양의 관중 기록은 의미가 크다. 3월 25일 성남전(2-0 승)에서 1,533명, 4월 16일 서울이랜드FC전(2-0 승)에서 2,037명, 4월 22일 부천전(3-1 승)에서 1,364명, 5월 3일 대전전(3-2 승)에서 1,743명, 5월 21일 안산전(1-0 승)에서 1,625명을 기록하는 등 팀이 성적이 좋았음에도 불구하고 평균 관중이 2,000명을 넘지 않았었기 때문. 하지만 관내 유소년을 대상으로 이벤트를 펼쳤던 수원FC전(6월 3일, 4,006명)과 더불어 이번 경기에서의 1만 기록까지, 결국 구단의 의지와 다양한 이벤트, 스킨쉽이 시민들의 마음을 움직였다. 이번 안양의 기록은 개막전 당시 안양시의 협조와 유명 아이돌 가수의 공연에 크게 의존했던 것을 탈피해 구단이 중심이 되어 만든 결과이기에 안양에게는 더욱 의미가 크다. FC안양 임은주 단장을 비롯한 전 직원이 안양시내 산하단체, 종교단체, 주민센터, 유소년클럽, 학교와 학원, 기업 등을 한 달 이상 전략적으로 방문하고 스킨쉽했다. 

FC안양이 꾸준히 진행하고 있는 사회공헌활동 역시 구름관중에 큰 역할을 했다. FC안양은 ‘학교원정대’, ‘축구탐험대’, ‘나도 축구선수다’, ‘WORK TOGETHER’, ‘풋볼링’ 등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통해 안양시민들과 꾸준히 소통하고 있는데, 사회공헌활동을 통해 제공된 티켓의 회수율이 가장 높았기 때문이다. 30년이 넘은 경기장에 벽화를 그리고, 가족을 대상으로 미드나잇 풋볼캠프를 진행하는 등 시민들과의 끝없는 스킨쉽과 지역 정서를 이용한 가족 마케팅이 성공의 비결. FC안양 임은주 단장은 “우리는 시민구단이고 시민이 주인이다. 경기장에는 다양한 팬들이 찾아온다. 경기 결과 하나에 목숨을 걸어 아마추어처럼 선수단에만 모든 걸 쏟아 부을 수는없다”며 “FC안양은 K리그 전체에서 예산이 가장 적다. 이미 내가 취임한 2월말에 모든 예산이 선수단에 편성되었고 마케팅 비용이 거의 없어 재능기부를 통해 벽화 사업, 미드나잇풋볼1,2를 진행해왔다. 최근 1부와 2부, 기업과 도시민구단을 가리지 않고 대표와 직원들이 방문해 벤치마킹 차 FC안양을 방문하고 있다. 그런 의미에서 지난 주말의 관중 기록은 의미가 매우 크다. 향후 FC안양은 홈경기마다 지역축제의 장으로 시민과 함께 성장하는 100년 구단의 시대를 열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FC안양은 오는 9일(토) 오후 7시, 서울 잠실종합운동장에서 서울이랜드FC와 리그 29라운드를 치른다.

클럽
K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