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뉴스

[대구] K리그 수비수들이 가장 두려워하는 선수 '세징야'



세징야 파울당한 수 69개, 상대 견제 이겨내고 7득점 6도움 맹활약
빠른 스피드, 드리블, 슈팅, 패스, 골 결정력 갖춘 만능 공격자원


K리그 수비수들에게 가장 많은 견제를 받는 선수는 누굴까? 올 시즌 69개의 파울을 당한 대구FC의 세징야다. 세징야는 지난 14일(토) 열린 상주전에서도 상대 선수들의 견제를 이겨내고 환상적인 2골을 터트려 이날 경기 MOM(최우수 선수)으로 선정됐다. 세징야는 지난 2016년 대구 유니폼을 입었다. 빠른 스피드를 활용한 드리블 돌파와 슈팅력, 골 결정력, 패싱력 등 공격수가 가져야 할 능력을 두루 갖추고 있는 공격 자원으로 측면과 중앙을 가리지 않고 팀의 공격을 풀어내는 역할을 훌륭하게 소화해낸다.

2016시즌 36경기에 나서 11득점 8도움을 기록했고, 마지막 경기에서 빨랫줄 같은 중거리 슈팅을 성공시켜 대구의 클래식 승격을 이끌어 ‘2016 K리그 챌린지 베스트 11 MF 부문’에 선정되기도 했다. 올 시즌 초반에는 부상으로 출전에 어려움을 겪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24경기에 출전해 7득점 6도움을 기록하는 등 팀 공격을 이끄는 ‘에이스’로 활약 중이다. 세징야와 관련하여 주목할 만한 기록이 있다. 바로 파울을 당한 수(이하 피파울)다. 세징야의 올 시즌 피파울 기록은 34라운드까지 치른 현재 69개로 K리그 선수 중 가장 많다. 이는 경기당 평균 2.88개로 세징야가 상대 선수들의 견제를 많이 받는 선수임을 알 수 있는 기록이다. 포항 손준호(67개), 양동현(65개), 전북 이승기(64개), 상주 주민규(62개) 등이 세징야의 뒤를 이었다.

이에 대해 세징야는 “팀이 공격적으로 좋은 장면을 만들 수 있도록 풀어주는 역할을 하다 보니 상대 수비와 경합하는 상황이 많이 일어나는 것 같다.”고 한 뒤 “대구가 더 높은 순위로 이번 시즌을 마칠 수 있도록 남은 경기에서도 최선을 다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대구는 오는 21일(토) 오후 3시 인천유나이티드를 상대로 35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올 시즌 인천과 세 차례 무승부를 기록한 대구가 ‘에이스’ 세징야를 앞세워 승리를 거둘 수 있을지 팬들의 관심이 모인다.

클럽
K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