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뉴스

[부산] 팽팽한 긴장감이 흐르는 구덕, K리그의 마지막을 장식한다



2015년 이어 두번째 K리그 승강PO 경기 펼쳐지는 구덕
상승세의 부산, 승리가 필요한 상주 플레이오프 1차전 승자의 주인공은?

부산아이파크가 오는 22일(수) 오후 7시 상주 상무를 상대로 K리그 승강플레이오프 경기를 부산구덕운동장에서 펼친다. 부산은 지난 18일 펼쳤던 2017KEB하나은행 K리그 챌린지 플레이오프에서 아산 무궁화FC를 3대0 으로 대파하며 승강PO경기에 진출했다. 반면 K리그 클래식의 상주 상무는 인천 유나이티드에 2대0으로 패해 리그 11위로 승강 PO 무대로 떨어졌다. 부산은 최근 4경기 무패를(3승 1무)를 기록하며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특정 선수를 꼽을 수 없을 정도로 팀 전체가 화합을 이루며 원 팀의 모습을 보이고 있다. 지난 플레이오프 경기에서도 팀 에이스인 이정협의 결승골 외에도 팀의 신예인 이동준이 멀티골을 기록하며 주전, 교체 명단 할 것 없이 빼어난 활약을 보이고 있다.

굳건한 수비라인 역시 강점이다. 챌린지 최소 실점을 기록한 부산은 지난 아산과의 경기에서 아산의 공세를 꽁꽁 틀어 막으며 무실점 경기를 펼쳤다. 이날 경기에서는 야스다, 임유환, 홍진기, 김문환으로 이루어진 새로운 포백 라인이었지만 탁월한 조직력으로 기존 모라이스, 정호정, 차영환의 체력은 안배할 수 있었다. 반명 상주는 최근 흐름이 좋지 않다. 30라운드 전북과의 경기에서 승리 이후 8경기(4무4패)에서 승리가 없다. 특히 9월 13일 18명이 대거 전역하며 선수단 규모가 대폭 축소 됐다. 하지만 주민규가 후반기 7경기 연속골을 터트리며 강력한 화력을 보여줬다. 수비라인에서도 홍철, 윤영선, 임채민, 김남춘 등 빼어난 선수들이 있는 만큼 승강PO에서 집중력을 보여 줄 수 있다.

이번 승강PO에서는 특히 이정협(부산)과 주민규(상주)의 챌린지, 클래식 7경기 연속골 기록 보유자들의 한판 승부가 기대된다. 최근 분위기는 이정협이 좋지만 올시즌 득점 수는 주민규가 앞서는 만큼 플레이오프 내내 두 선수 사이에 팽팽한 긴장감이 흐를 것으로 기대된다.

클럽
K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