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뉴스

[전북] 아시아 챔피언의 귀환!... 국가대표 7인 앞에 가시와는 없다.



국가대표 7인 앞에 가시와는 없다... 세 번째 아시아챔피언 도전!

 

전북현대모터스축구단(단장 백승권)이 2년 만의 아시아 정상에 도전한다.


전북현대는 오는 13일(화) 저녁 7시 30분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일본 가시와 레이솔과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조별 예선 1차전을 치른다. 지난 2016년 두 번째로 아시아 챔피언의 올랐던 전북현대는 이날 승리를 시작으로 3번째 챔피언 등극에 도전한다. 이날 경기에서는 김신욱, 이재성, 최철순, 김진수, 김민재, 이승기, 손준호 등 국가대표 7인방 활약에 큰 기대를 걸고 있다. 특히 이 가운데 A매치 4경기 연속골을 기록한 김신욱에게 거는 기대가 크다.

 

이번 동계전지훈련과 국가대표팀을 오가며 컨디션을 최상으로 끌어 올린 김신욱은 상대를 압도하는 제공권과 피지컬을 바탕으로 공격 선봉에 나설 예정이다.


또 올 해 이적해온 손준호과 K리그 MVP 이재성이 공수를 조율하게 되고 김진수-김민재-홍정호-최철순으로 이어지는 국가대표급 수비라인이 출전해 무실점에 도전한다.

 
이밖에 ‘라이언 킹’이동국과 로페즈, 티아고, 아드리아노로 이어지는 브라질 특급 3총사와 한교원, 정혁, 이용 등이 출전을 준비하고 있다.


김신욱은 “컨디션이 좋다. A매치 4경기 연속 골은 이미 지나간 시간이다”며 “이번 경기는 우리 팀에게 매우 중요한 경기인 만큼 선수단 모두 최선을 다해 승리 하겠다”고 말했다.


최강희 감독은 “올해 우리의 목표를 이루는 데 있어 가시와 레이솔과의 전적은 큰 의미가 없다”며 “전주성이 승리의 함성으로 가득 찰 수 있도록 준비 하겠다”고 말했다.

클럽
K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