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뉴스

[안산] 안산, 2년 연속 대전 상대로 '기적의 드라마' 쓰다

 

 

안산 그리너스 FC(이하 ‘안산’)가 지난 11일(일) 치러진 ‘KEB 하나은행 K리그2 2018’ 2라운드 홈 개막전 경기에서 대전시티즌(이하 ‘대전’)을 상대로 3대2 극적인 승리를 거두며 첫 승을 신고했다.

 

지난 시즌 홈 개막전에서도 안산은 대전을 상대로 2:1 승리를 거뒀었다. 이후 1년 만에 또 다시 대전과 만난 안산은 9명이 싸운 상황에서도 후반 추가 시간 골로 3:2 승리를 거둔 것이다.

 

안산은 선발라인업으로 코네와 최호주, 홍동현을 공격진에 배치하고 미들진에는 이건, 장혁진, 박준희, 박진섭을 세웠다. 수비라인에는 이인재 신일수 김연수가, 골문은 이희성이 지켰다.

 

경기 시작과 함께 홍동현의 킬패스를 받은 최호주가 회심의 슛팅을 날렸지만 아쉽게도 골키퍼의 선방에 막히고 말았다. 이어 안산은 초반부터 강력하게 대전을 밀어붙이며 경기는 일찌감치 불이 붙었다.

 

하지만 전반 6분 만에 박진섭이 경고누적으로 퇴장을 당하며 분위기는 급격하게 대전 쪽으로 기울었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전반 8분, 안산 이건의 태클로 대전에 PK를 내주며 전반 9분 대전에 선제골을 허용했다. 경기 시작 10분이 채 되기도 전에 안산은 최악의 상황에 처하게 된 것이다.

 

그러나 안산은 실점 2분 만에 만회 골을 터트리며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홍동현과 코네가 오른쪽 측면에서 간결한 원투패스를 통해 돌파했고, 이어진 홍동현의 크로스를 정확히 이건이 골로 연결시키며 1:1 동점을 성공시켰다.

 

초반부터 가열되었던 경기는 소강상태로 접어들었다. 수적 열세를 가진 안산은 코네의 빠른 드리블과 장혁진의 날카로운 패스를 이용해 역습 위주의 경기를 펼쳤다. 하지만 전반 종료 직전 신일수가 깊은 태클로 인한 퇴장 판정을 받아 더욱 불리한 상황을 떠안으며 전반을 1:1로 마쳤다.

 

9명의 선수로 후반을 맞이하게 된 안산은 공격수 홍동현을 내보내고 수비수 최성민을 투입하며 수비적인 태세를 갖췄다. 이와 동시에 코네와 최호주를 통한 빠른 역습을 노렸다. 하지만 후반 6분, 대전의 코너킥이 코네의 머리에 맞으며 자책골로 연결되면서 1:2로 다시 뒤진 상황에 놓였다.

 

수적 열세의 상황에서 더 이상의 희망은 없을 것 같았던 안산은 후반 22분 장혁진의 절묘한 프리킥을 박준희가 날카롭게 침투하여 골로 연결시켜 2:2 동점을 만들었다. 이후 대전은 파상공세를 펼치며 내려앉은 안산의 골문을 세차게 두드렸다.

 

기적은 또 다시 추가 시간에 일어났다. 최호주가 오른쪽 측면에서 수비수 한 명을 제치고 돌파해 올린 땅볼 크로스를 뒤에서 달려오던 장혁진이 정확하게 골문으로 골을 성공시켰다. 3:2 역전, 안산의 승리로 마침내 경기는 끝이 났다. 한편의 ‘기적의 드라마’였다.

 

경기 후 인터뷰에서 이흥실 감독은 “대전을 상대로 우리 선수들이 극적인 경기를 많이 만들어주는 것 같다. 정말 투혼을 발휘한 경기라 칭찬하고 싶다”는 경기 소감과 함께 “현역 시절부터 이런 경기는 없었던 것 같다. 2년 차 팀으로서 어떤 축구를 해야하는지 이번 경기를 통해 보여줬다”라며 결과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한편, 안산은 오는 17일(토) 오후 3시 FC안양을 상대로 K리그 3라운드 홈경기를 치르게 된다.

클럽
K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