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뉴스

[포항] 포항, 21일 홈경기 스틸야드에서 미리 만나는 어린이날로 준비해

 

포항스틸러스가 21일(토) 오후 4시 포항스틸야드에서 펼쳐지는 KEB하나은행 K리그 1 2018 8라운드 홈경기를 ‘스틸야드에서 미리 만나는 어린이날’로 준비하였다.

 

어린이날 전 마지막 주말 홈경기를 맞이해 포항은 어린이를 위한 풍성한 혜택을 제공할 예정이다.

 

우선 홈경기 시작 2시간 전인 오후 2시부터는 ‘제3회 스틸야드 어린이 사생대회’가 개최된다. 참가대상은 유치부(5~7세), 초등 저학년부(1~3학년), 초등 고학년부(4~6학년)까지며 주제는 당일 경기 장면을 비롯해 포항의 선수, 엠블럼, 스틸야드, 마스코트인 쇠돌이와 쇠순이 등 포항스틸러스를 사랑하는 마음을 자유롭게 표현하면 된다.

 

경기 당일 경기장 북문과 남문의 부스에서 참가 접수를 받으며 도화지는 접수처에서 배부한다. 도화지를 제외한 회화 도구는 참가자가 직접 준비해야 하며, 도화지는 1회에 한해 새 도화지로 맞교환이 가능하다. 그림은 반드시 경기장에 입장해서 그려야 한다. 미취학 어린이는 무료입장이며, 사생대회일 한정 일반석 어린이 입장권을 구매하면 할인권 지참시 동반 성인 2명까지 입장권이 50% 할인된다.

 

작품은 경기 당일 오후 6시까지 접수처로 제출해야 하며 외부 미술전문가 자문단의 심사를 거쳐 수상자를 선정한다. 각 부별로 대상부터 입선까지 수상자를 선정하며 대상에게는 문화상품권 10만원, 어린이 시즌권, 사인볼 등 푸짐한 상품과 부상이 주어진다.

 

어린이를 대상으로 하는 경품추첨도 이뤄진다. 터닝메카드 팽이 100개, 포항스틸러스의 마스코트인 쇠돌이와 쇠순이 피규어세트 100개가 하프타임 추첨을 통해 선물로 주어진다. 추첨과 함께 하프타임에는 포항리더유소년축구센터 어린이들이 팀을 나눠 미니축구 경기를 스틸야드에서 체험한다.

 

경기 시작 전 오후 3시부터 40분간 북문광장 부스에서는 올 시즌 포항의 미드필드를 책임지고 있는 채프만과 포항의 미래 이승모, 권기표의 사인회가 진행된다. 특히 채프만은 안타깝게 경고누적으로 이번 상주전에 출전하지 못하는 아쉬움을 팬들과의 만남으로 달랜다. 사인회가 진행되는 동안 같은 북문광장에서는 쇠돌이와 쇠순이의 포토타임도 함께 이뤄진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포항스틸러스 홈페이지(steelers.kr)의 공지사항을 참조하거나 포항스틸러스 사무국(054-282-2002)으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한편 이 날 포항은 상주를 안방인 포항스틸야드로 불러들인다. 포항은 지난 시즌 상주와 4번 만나 2승 1무 1패를 기록했다. 통산전적에선 포항이 9승 1무 4패로 우위에 있다.

 

지난해 포항은 상주의 주민규에게 쉽게 기회를 주며 힘겨운 경기를 펼쳤다. 주민규는 지난 시즌 포항전 4경기에서 6골을 몰아치며 유독 포항에 강한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주민규는 지난 수원과의 경기에서 입은 부상으로 이번 포항전 출전이 불투명하다. 반면 포항은 채프만의 결장이 아쉽다. 올 시즌을 앞두고 상주 상무로 입대한 심동운이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도 관심사다.

 

이번 경기의 입장권은 경기 당일 포항스틸야드 북문과 남문에 위치한 매표소, 경기전 포항스틸러스 공식홈페이지(steelers.kr)를 통해 구입할 수 있다.

클럽
K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