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뉴스

[포항] 포항, 2일 홈경기 ‘뭉치면 스틸러스가 쏜다!’

 

포항스틸러스가 오는 2일(수) 저녁 7시 30분 포항스틸야드에서 펼쳐지는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11라운드 홈경기에서 인천을 상대한다.

 

포항은 이번 2018 시즌 두 번째 주중 홈경기를 ‘신한카드와 함께하는 스틸야드 직장인데이’로 정하고 팬들을 위한 다양한 이벤트와 선물을 준비했다.

 

이 날 경기에서는 ‘직장인데이’를 맞이해 직장인들의 명함을 활용한 이벤트가 준비되었다.

 

경기장에 입장하면서 명함을 제출하면 하프타임 추첨을 통해 아웃백스테이크하우스 식사권 5장, CGV 티켓 6장, 정화식품 진미 5세트, 시민롤러장 이용권 5장 등 푸짐한 경품을 선물한다. 단, 명함은 1장만 제출하여야 하며 2장 이상 제출이 발견되면 모든 당첨은 취소된다.

 

또한 20명 이상 명함을 제출한 단체 중 가장 많이 제출한 10개 단체를 선정해 하프타임에 치맥세트(치킨 5마리, 맥주 20잔, 사인볼 5개)를 포항스틸러스에서 제공한다. 더불어 해당 단체의 환영문구를 전광판에도 표출할 예정이다. 명함을 세는 기준은 포스코는 부서단위, 그 외 일반법인은 회사단위로 하며, 선정된 단체는 N석 매점 옆 부스에서 치맥세트를 수령하면 된다. 퇴근 후 직장동료와 함께 축구를 관람하며 치킨과 맥주도 즐길 수 있는 절호의 기회다.

 

스틸야드 북문광장에서는 포항 직장인들의 시원한 경기관람을 위해 에딩거 맥주 500잔과 청아라 생수 1,000잔이 선착순으로 주어진다.

 

킥오프 직전에는 경기에 출전하는 11명의 포항스틸러스 선수들이 총 22개의 사인볼을 관중에게 직접 선물하며 더 큰 응원을 부탁할 예정이다.

 

포항의 5월 첫 상대는 인천이다. 지난 시즌 포항은 인천을 4번 만나 3승 1패를 기록했다. 특히 4경기에서 10골을 넣는동안 단 2실점만 기록했다. 통산 전적에서도 포항이 17승 13무 13패로 우위에 있다.

 

포항은 경남전 승리 이후 최근 세 경기에서 승리와 득점이 없다. 공격진의 각성이 절실하다. 인천 역시 5연패를 기록하며 상황이 좋지 않다. 다만, 인천은 매 경기 득점포를 가동하고 있기에 주의가 필요하다.

 

올 시즌 인천에서 이적해 온 채프만과 하창래의 활약이 기대된다. 두 선수가 친정팀 인천의 공격을 막아내고 팀의 무실점 승리를 이끌어내야 한다. 한편 지난 강원전 퇴장으로 이번 경기에 출전하지 못하는 권완규의 공백은 뼈아프다. 포항이 권완규의 공백을 잘 메우고 4경기만에 승리를 거둘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번 경기의 입장권은 경기 당일 포항스틸야드 북문과 남문에 위치한 매표소, 경기전 포항스틸러스 공식홈페이지(steelers.kr)를 통해 구입할 수 있다.

클럽
K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