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뉴스

[대구] 대구FC, 신인선수들 초등학교 방문… “운동보다 사인이 더 힘들어”

 

‘우리들의 축구단’ 대구FC 선수라면 누구나 거쳐야할 관문이 있다. 바로 지역공헌활동이다. 대구 선수들은 매년 대구 지역 초, 중학교를 찾아 학생들에게 축구를 가르치고, 팬 사인회를 진행하는 등 지역을 위해 재능기부를 하고 있다.

 

이날도 선수들은 지역 초등학교를 찾았다. 서도초에는 진동휘, 손재혁, 정충엽 선수가, 성곡초에는 강윤구, 예병원, 오후성 선수가 방문했다. 이 중 정충엽 선수를 제외하면 모두 올 시즌 대구 유니폼을 입은 신인 선수였다. 처음 참여하는 지역공헌활동에 신인 선수들은 긴장했지만, 이내 밝은 모습으로 학생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서도초에서는 팬사인회, 체육수업, 점심식사 순으로 프로그램이 진행됐다. 체육수업에는 6학년 학생 20명이 참가했다. 선수들은 자기소개를 하고 학생들에게 대구FC 어린이 티셔츠를 나눠준 이후 본격적인 체육수업을 시작했다. 선수들과 드리블, 패스, 볼 트래핑 등 축구 기본기를 배우는 시간을 가졌다. 이후 수업은 미니게임으로 이어졌다. 학생들은 선수들과 한 편이 되어 축구를 하면서 즐거운 추억을 쌓았다.

 

점심식사 후 진행된 사인회에서는 수업에 참가한 6학년 학생들뿐만 아니라 전교생이 몰려 성황을 이뤘다. 선수들은 예정된 시간을 20분 넘겼지만, 모든 학생들에게 사인을 해주고 난 뒤 학교를 떠났다. 이날 처음으로 공헌활동에 참여한 손재혁은 “운동보다 사인이 더 힘든 것 같다. 반갑게 맞이해줘서 고맙고, 축구장에서 꼭 다시 만났으면 좋겠다.”며 소감을 밝혔다.

 

성곡초에서는 강윤구, 예병원, 오후성 선수가 방문해 축구클리닉을 통해 학생들과 소통했다. 감천초를 찾은 대구FC U-12(신흥초) 조철호 코치는 6학년 90여명을 대상으로 진로교육을 실시했다. 조코치는 축구선수가 되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하는 지, 본인은 어떻게 지도자가 되었는지를 이야기하며 진로에 대한 학생들의 궁금증을 해결해줬다. 10일(목)에는 U-18 이광재 코치가 상원초에서 진로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다.

 

이번 주 지역 5개 학교 200여 명의 학생들을 만난 대구FC는 앞으로 보다 다양한 지역사회공헌 활동을 통해 지역사회에 기여할 계획이다.

 

한편, 대구FC는 오는 13일(일) 오후 4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수원삼성을 상대로 2018 KEB하나은행 K리그1 13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클럽
K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