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뉴스

[강원] 강원FC 이재익 “컨디션 좋다, 툴롱컵 최선 다할 것”

 

19세 이하 대표팀에 선발된 강원FC 이재익이 ‘2018 툴롱컵’ 참가를 위해 프랑스로 출국했다.

 

이재익은 U-19 대표팀에 선발된 뒤 지난 12일 소속팀에서 FC서울을 상대로 프로 데뷔전을 치렀다. 그는 데뷔전에서 기대 이상의 활약을 보여주며 대형 수비수의 탄생을 예고했다.

 

이어 19일 치러진 강원FC의 K리그1 전반기 마지막 경기인 경남FC전도 선발 출장했다. 이재익은 두 번째 출전에서도 군더더기 없는 수비를 선보이며 팀의 무실점 승리에 공헌했다.

 

다만 경기 도중 경남 공격수 쿠니모토에게 발목을 밟히며 큰 부상이 우려됐으나 다행히 가벼운 타박으로 밝혀졌다. 경기를 뛰는데 무리가 없는 것으로 확인돼 U-19 대표팀에 합류했다.

 

‘2018 툴롱컵’은 오는 26일부터 다음 달 9일까지 프랑스에서 치러진다. 우리 대표팀은 개최국인 프랑스, 토고, 스코틀랜드와 B조에 속했다.

 

잉글랜드와 포르투갈, 멕시코 등 해외 강호 12개 국가가 참가하는 이번 대회는 향후 세계무대에서 활약할 유망주들이 참가해 우승컵을 놓고 치열한 경쟁을 펼칠 전망이다.

 

한국 U-19대표팀은 27일 프랑스, 31일 토고, 6월 2일 스코틀랜드와 조별리그 경기를 치른다. 조 1위로 조별리그를 통과하는 3팀이 4강전에 직행한다. 각 조 2위 중 가장 성적이 좋은 팀이 4강 한 자리를 마저 채운다.

 

이번 대회를 통해 세계 축구계를 수놓을 유망주들과 대결을 펼치게 된 이재익은 “세계 대회라 긴장도 되지만 자신도 있다”며 “대회를 잘 치르고 나면 분명히 한 단계 더 성장할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이어 “이번 대표팀이 워낙 좋은 멤버들로 구성돼 있어서 준비만 잘한다면 준결승 진출도 가능하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최근에 소속팀에서 경기를 나서면서 컨디션이 많이 좋아졌다. 월드컵이 시작되기 전에 축구에 대한 관심이 높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좋은 성적을 거두겠다”고 강조했다.

 

올 시즌 프로 무대에 혜성처럼 등장하며 축구팬들의 눈길을 사로잡은 이재익. U-19 대표팀 주축 수비수로 세계 무대에서 얼마나 활약할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클럽
K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