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뉴스

[대전] 대전시티즌, 광주FC전 ‘2개월 전 감격’ 한번 더!

 

대전시티즌이 광주FC를 상대로 다시 한 번 승리에 도전한다.

 

대전은 오는 6월 3일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광주FC와 KEB 하나은행 K리그2 2018 14라운드 홈경기를 치른다.

 

대전의 5월은 찬란했다. 수원FC전을 시작으로 FC안양, 아산무궁화를 차례로 꺾고 파죽의 3연승을 달렸다. 비록 성남FC 원정에서 석패를 당하며 그 흐름이 끊겼지만, 달라진 대전의 저력을 느낄 수 있던 한 달이었다.

 

잠시 끊긴 흐름을 되찾을 때다. 광주를 홈으로 불러들이는 대전은 2개월 전의 감격을 한 번 더 재현한다는 각오다. 대전은 지난 4월 1일 열린 광주 원정에서 가도에프의 결승골로 짜릿한 승리를 거뒀다. 이번 시즌 첫 원정 승리이자, 시즌 두 번째 승리였다.

 

현재 대전과 광주는 나란히 승점 16점을 기록 중인데, 순위표에서는 대전이 다득점(대전:16, 광주:13)으로 광주를 제치고 6위에 놓여있다. 더 높은 곳을 바라보는 대전의 입장에서, 광주는 반드시 잡아야 할 상대다.

 

목표인 플레이오프권까지도 얼마 남지 않았다. 4위 부산아이파크(승점 20)와 격차는 4점밖에 나지 않는다. 다른 팀보다 한 경기 덜 치렀기에, 치고 올라갈 가능성은 얼마든지 열려있다. 광주를 잡으면 그 가능성은 더 높아진다.

 

대전은 가도에프의 발끝을 다시 한 번 기대하고 있다. 가도에프는 지난 성남전 환상적인 중거리 골을 포함, 5월에만 3골을 몰아쳤다. 득점력과 감각에 있어서 따라올 자가 없을 정도다. 2개월 전 광주를 상대로 골맛을 본 경험이 있기에 기대감도 큰 상황이다.

 

현재 5골을 기록 중인 가도에프는 득점 공동 4위에 올라있다. 1골만 더 추가하면 득점 공동 선두까지 오를 수 있다. 가도에프가 광주를 상대로 또 다시 골을 넣어 대전과 함께 비상할 수 있을지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한편, 이날 경기는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리스펙트 데이로 꾸며진다. 관람객들을 대상으로 나무사랑 큰나무 뱃지, 건빵이 증정되며 경기전 남문광장에서는 위장크림체험, 마스코트 팬시우드 만들기, 선수단 팬 사인회 등의 행사가 열린다.

클럽
K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