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뉴스

[스카우팅 리포트] '멈추지 않는 오버래핑' 부산의 왼쪽 풀백, 박경민

부산 아이파크 U18팀(개성고)은 2016년 K리그 챔피언십 우승을 비롯해 2014년 대한축구협회장배 우승, 2015년 부산MBC배 준우승, 2016년, 2017년 K리그 주니어 후기리그 B조 3위 등 뛰어난 성적을 올리며 강팀의 면모를 뽐내고 있는데요.'국가대표 공격수' 이정협을 비롯해 U20 대표팀 출신 '슈퍼루키' 이동준, 권진영, 구현준, 이청웅, 김진규 등 유스 출신 선수들의 프로에서의 활약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사진 - 부산 아이파크)


또한 올 시즌을 앞두고 부산 U18팀 출신 3인방 이상준, 박호영, 박경민의 프로 직행을 발표했는데요. 지난 해 소개해드린 공격수 이상준, 수비수 박호영에 이어 오늘은 부산 U12-부산 U15-부산 U18로 이어지는 부산의 유스 시스템을 모두 거친 왼쪽 풀백 박경민을 소개해드리겠습니다!




경남 양산 출신인 박경민은 초등학교 3학년 때 육상 대회에 출전해 당시 대회를 보러 온 양산초 감독의 눈에 들어 축구를 시작하게 되었는데요. 그 해 말 부산 U12팀 테스트를 받아 합격을 받았고 부산 U15(당시 신라중, 현 낙동중)-부산 U18을 거쳤습니다.


부산 U18에서는 2학년 때까지 측면 미드필더를 소화했으며 3학년 때 왼쪽 풀백으로 전향, 빠른 스피드를 앞세운 폭발적인 오버래핑과 날카로운 크로스를 자랑했습니다.




박경민은 부산 U18팀에서 1학년 때부터 많은 경기에 나섰는데요. 2015년 리그 15경기 모두 교체로 출전했으며, 2016년 주전으로 도약해 그해 후기리그에서 1골 4도움을 기록하며 팀 내 최다 도움을 올렸습니다. 또한 그해 여름 열린 챔피언십에서 U17대회와 U18대회 모두 출전해 U17팀의 4강 진출 및 U18팀의 우승에 기여했습니다.


박경민은 지난해 겨울 고병운 감독과 상의 후 왼쪽 풀백으로 포지션을 바꿨는데요. "공격과 수비를 모두 하고 싶다는 마음에 감독님께 직접 찾아가 상의를 드렸고 포지션을 변경했다. 처음에는 상대에게 많이 뚫렸지만 차차 적응할 수 있었고 지금은 사이드백이 훨씬 재밌을 만큼 만족감을 느낀다"며 포지션 변경에 대해 이야기했는데요.


박경민은 지난해 전후기리그를 통틀어 전기리그 2라운드 울산전을 제외한 모든 경기에 출전하며 성공적으로 왼쪽 풀백에 안착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박경민의 '2017 아디다스 K리그 주니어' B조 기록을 확인해보시죠!


전후기리그를 통틀어 17경기에 출전해 2골 1도움을 기록했는데요.크로스 17회(7위), 돌파 17회(8위), 키패스 21회(10위), 공격진영 패스 성공 188회(7위) 등 공격 부문에서 상위권에 오른 것뿐만 아니라 총 54회의 차단으로 6위를 기록하며 수비에서도 뛰어난 모습을 보였습니다.


또한 박경민은 지난해 R리그 9경기에 출전해 프로 선배들과 함께 호흡을 맞췄는데요."몸싸움과 압박이 굉장히 심하다는 것을 느꼈다. 역시 프로는 다르다는 생각이 들 정도였다. 하지만 차츰 적응해가면서 드리블이나 패스 등 기술면에서 해볼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어 자신 있게 플레이하기 위해 노력했다"며 R리그에 출전한 소감을 전했습니다.




박경민은 자신의 롤모델에 대해 심상민과 마르셀로를 꼽았는데요. 심상민의 투지와 기술, 마르셀로의 폭발적인 공격 가담 능력을 닮고 싶다고 전했습니다.


초등학교 3학년 때 부산 U12에 입단해 부산 U15-부산 U18까지 오랜 시간을 부산 유스팀과 함께한 박경민은 이제 프로팀 부산에서의 데뷔전을 꿈꾸고 있는데요.


"저에게 부산 아이파크는 가족이나 마찬가지다. 부산의 이름을 달고 인생의 절반을 살았다. 올 시즌 프로 데뷔전은 물론 공격 포인트도 기록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프로 첫 해에 임하는 각오를 전한 박경민에게 많은 응원 부탁드립니다!


"K리그 챔피언십 우승이 가장 기억에 남아요. 고병운 감독님과 중학교 때 부터 함께 했지만 우승이 없었거든요. 챔피언십 우승으로 감독님께 기쁨을 드릴 수 있어 너무나 좋았습니다."

"앞으로 더욱 열심히 해서 올림픽 대표에 도전하고 싶어요. 기술과 돌파력을 겸비한 사이드 풀백이라는 인상을 심어드리고 싶습니다."


(영상촬영/편집: 에이치스포츠)

주니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