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의 ‘예비역 병장’ 김도형이 KEB하나은행 K리그1 (클래식) 2018 30라운드 MVP에 선정되었다.

김도형은 지난 26일(수) 상주 시민운동장에서 펼쳐진 상주와 포항의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30라운드 경기에서 포항유니폼을 입고 첫 골을 터트리며 팀의 승리를 도왔다.

상주와의 원정경기에 선발 출장한 김도형은 경기시작 5분 만에 첫 골을 터트렸다. 오른쪽으로 깊게 파고든 김승대의 긴 크로스를 받은 김도형은 지체없이 논스톱 슈팅으로 연결해 상주의 골망을 흔들었다. 지난 4일 상주상무에서 군복무을 마치고 전역한 김도형은 자유계약으로 포항 유니폼을 입었다. 이적이후 두 번째 경기인 상주전에서 득점하며 인상적인 ‘전역신고’를 선보인 김도형은 친정팀 상주를 배려해 골 세리머니를 자제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김도형과 레오가말류의 득점으로 상주에 2-1승리를 거둔 포항은 단숨에 K리그1 4위에 오르며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진출권 경쟁에도 합류하게 되었다.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30R 베스트11]

MVP : 김도형(포항)

FW
김도형(포항)
말컹(경남)

MF
문선민(인천)
김인성(울산)
믹스(울산)
한교원(전북)

DF
이용(전북)
김민재(전북)
김광석(포항)
박주호(울산)

GK
강현무(포항)

베스트팀 : 울산
베스트매치 : 울산-제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