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원큐 K리그 2021’ 선수 등록 최종 마감, 762명 등록

 

한국프로축구연맹(총재 권오갑, 이하 연맹’)331() ‘하나원큐 K리그 2021’ 선수 정기 등록을 마감했다. 올 시즌 K리그1419, K리그2343명으로 총 762명의 선수가 등록됐다. 이는 전년도 정기 등록 선수 784명보다 22명이 줄어 약 2.8% 감소했다. 이 가운데 국내 선수는 691명이고, 외국인 선수는 71명이다.

 

9년 만에 K리그로 돌아온 오재석(인천), K리그 최초 아세안쿼터인도네시아 국가대표 아스나위(안산), 원클럽맨 김광석(포항인천), 한지호(부산부천), 여름(광주제주)의 대이동 등 이적, 임대, 신인 선수들이 추가로 등록됐다.

 

K리그1 12개 구단별 평균 인원은 34.9명이며, 강원이 41명으로 가장 많은 인원을 등록했고, 울산이 29명으로 가장 적었다. K리그2 10개 구단의 평균 인원은 34.3명으로 군팀인 김천이 42, 충남아산이 28명으로 각각 최대, 최소 인원을 등록했다.

 

올 시즌부터 K리그122세 이하 국내 선수 출전에 따라 교체카드를 최대 5장까지 활용할 수 있도록 확대된 가운데 등록된 U22 선수는 K리그1 123, K리그2 78명으로 총 201명이다. 이 가운데 포항, 대구, 강원이 U22 선수를 각각 17명씩 등록하며 U22 선수가 가장 많은 구단이 됐다.

 

지난 시즌 준프로 계약을 통해 고등학생 K리거로 이름을 알린 정상빈(매탄고, 수원) K리그 유스 출신 선수들은 모두 268명이다. 소속 구단 유스 출신이 가장 많은 구단은 포항으로, 전체 선수단 40명 중 반 이상인 21명이 포항 유스 시스템을 거쳤다.

 

한편 정기등록을 마감한 연맹은 오는 623()부터 720()까지 약 한 달간 추가 선수등록 기간을 갖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