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차 상벌위원회 결과(이상민, 니콜라오, 박지수, 수원삼성)

 

한국프로축구연맹은 제6차 상벌위원회를 열어 이상민(충남아산), 니콜라오(수원삼성), 박지수(수원FC), 수원삼성 구단에 대한 징계를 의결했다.

 

이상민에게는 제재금 200만원의 징계가 부과됐다. 이상민은 320K리그2 4라운드 안산과 충남아산의 경기 전반 44분경 볼 경합 과정에서 상대 선수의 발목을 밟아 퇴장 조치를 받은 바 있다. 상벌위원회는 이상민의 행위가 상대방의 부상을 유발할 수 있는 난폭한 행위라고 판단했다.

 

니콜라오와 박지수에게는 각각 제재금 300만원의 징계가 부과됐다. 니콜라오는 3K리그1 7라운드 수원삼성과 전북의 경기 종료 후 SNS에 심판의 판정을 비난하는 게시물을 올렸다. 박지수는 7K리그1 8라운드 광주와 수원FC의 경기 후 SNS에 심판 판정을 비난하는 게시물을 올렸다.

 

수원삼성 구단에는 제재금 300만원의 징계가 부과됐다. 3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리그1 전북과의 홈경기 중 관중석에 욕설과 모욕적 표현이 적힌 걸개가 게시된 사안에 관하여, 상벌위원회는 수원 구단이 경기장 내 질서 유지 의무를 위반하고 관리책임을 다 하지 못한 것으로 판단했다.